승리/사진=한경DB

승리/사진=한경DB

가수 승리가 지난 2015년 연말, 파티를 열고 일본인 기업가 일행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상당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SBS가 16일 보도에 따르면 최초 성접대 의혹 보도 당시 승리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는데 경찰은 당시 그 자리에 있었던 여성으로부터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해졌다.

지난 2015년 크리스마스를 1달 정도 앞두고, 승리와 유인석, 정준영 씨 등은 8명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서 일본 A 회장님이 한국에 온다며 파티 준비에 여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인 기업가인 A 회장은 승리와 유인석 씨가 세운 유리홀딩스의 투자자 중 1명으로 승리 측은 "100배로 돌려 드리자"면서 의욕을 보였다.

승리가 운영한다고 알려진 한 라면 체인점의 상표권자도 유리홀딩스가 아닌 A 회장이다.

2015년 당시 승리 일행은 당시 A 회장 내외와 함께 온 일본인 일행 등 11명을 접대하기 위해 여성들을 보냈다고 알려진다.
SBS 뉴스 화면

SBS 뉴스 화면

SBS 뉴스 화면

SBS 뉴스 화면

단톡방에는 한 명당 100만 원씩 지불했다는 구체적인 금액까지 명시됐다.

다음 날, 유인석 씨는 정준영에게 집 주소를 묻고는 '선물을 보내겠다'라고 하는데 이는 유흥업소 여성을 뜻한다.

실제로 이 대화 직후 정준영 씨와 김 모 씨 집에 여성들이 방문했다.

경찰은 또 승리 측으로부터 해당 여성들에게 일부 비용이 전달된 정황을 파악하고 성 접대 대가로 지급된 돈인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은 버닝썬 자금 수억원 횡령 혐의로 승리를 조만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단톡방 멤버인 최종훈이 경찰로부터 생일축하 인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경찰 유착 의혹이 빚어진데 대해 경찰은 "담당 교통조사계장이 전화를 한 것은 맞지만 치안만족도 향상을 위해 전화로 궁금한 사항을 알려주고 조사 과정에 불편함이 없었는지 등을 확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최씨의)생일과 같은 3월 7일에 전화했다면 주민번호를 보고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했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최근 마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가 남대문 경찰서에서 찍은 사진으로 인맥을 자랑한 사실이 알려지자 경찰 측은 황씨가 경찰서에서 울고 있길래 상황실을 견학시켜 줬다는 친절한 서비스를 자랑했다. 교통사고 가해자인 최종훈에게 서비스 만족도 조사를 했다는 경찰의 해명까지 더해지자 국민들은 실소를 금치 못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