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기 다기관 문제·화재 보상 관련 서류 확보"
경찰, BMW코리아 3번째 압수수색…'결함은폐 의혹' 수사

잇단 차량 화재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BMW코리아 본사를 세 번째로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6일 오전 10시20분부터 서울 중구 회현동 BMW코리아 본사와 서버 보관장소 2군데에 수사관 12명을 투입해 9시간30분가량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흡기 다기관 관련 수리 내역과 작업 지시서, 화재 관련 보상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BMW의 결함은폐 의혹은 지난해 여름 이 회사의 차에서 잇달아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불거졌다.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자 BMW는 지난해 7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에야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는 취지로 설명하고, 리콜을 시행했다.

그러나 화재 때문에 비난 여론이 비등한 시점에 BMW가 원인 규명 실험을 마쳤다는 설명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고, 국토부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결함은폐 의혹 조사에 들어갔다.

이후 합동조사단은 지난해 12월 BMW가 기존에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EGR 교체 외에 흡기 다기관 문제도 해결해야 하며, BMW는 이같은 결함을 2015년부터 인지하고도 은폐·축소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경찰, BMW코리아 3번째 압수수색…'결함은폐 의혹' 수사

국토부 조사와 별도로 화재 피해를 본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이 회사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 회장 등 관계자들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이에 지난해 2차례 BMW코리아 사무실과 EGR 부품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계자들을 조사해 BMW측이 결함을 알면서도 은폐하고 '늑장 리콜'을 했는지를 수사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한 압수물을 신속하게 분석해 이른 시일 내로 수사 결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