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는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고용 안정과 산업경쟁력 강화 등의 분야에 1714억원을 투입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도는 조선산업 퇴직자 재취업 지원 등 8개 사업에 423억원을 들여 고용 안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액화천연가스(LNG)벙커링 핵심기자재 지원 기반구축 등 11개 사업에 1291억원을 투입해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 개발과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향후 친환경 및 자율주행 선박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스마트 K-야드, 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시운전센터, LNG벙커링 이송시스템 지원센터 구축 등 조선해양산업 구조 고도화를 통한 미래 먹거리 사업도 발굴할 계획이다.

경남의 조선업계는 지난 3월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계약을 맺은 이후 협력 업체와 기자재 업체를 중심으로 일감 부족과 근로자 고용 불안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정부는 창원시 진해구를 비롯해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등 4개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을 2020년 4월 4일까지 1년간 연장했다. 도는 이들 4개 지역 외에 창원 성산구와 김해시를 추가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도 건의하고 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