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고발…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 사건 배당
이미선 후보자 부부 고발 사건, 서울남부지검이 수사

야권 일각에서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거액의 주식투자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부부를 고발한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이 수사한다.

남부지검은 자본시장법 위반과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된 이 후보자 부부가 피소된 사건을 접수하고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 배당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날 자유한국당 최교일·이만희·이양수 의원은 이 후보자와 이 후보자 남편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주식투자를 했다며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사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가 기재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 부부가 공무상 비밀 누설을 했는지를 밝혀달라는 수사의뢰서도 함께 제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