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반대 측, 검토위 재개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 재개를 하루 앞두고 제2공항을 반대하는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가 국토부에 제2공항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국토부는 제주 2공항 관련 자료 투명하게 공개하라"

제주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7일 재개되는 검토위원회 활동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제1기 재조사 검토위를 통해 제2공항 인프라 확충의 규모와 대안 문제부터 제2공항 입지 평가에 대한 각가지 의혹에 이르기까지 여러 쟁점이 제기됐다"며 "하지만 재조사 용역은 검토위에서 제시한 의혹에 대해 납득할만한 논리와 근거로 해명하지 못한 채 일방적인 결론만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제2공항 건설 타당성에 대한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관련 자료와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기 검토위 과정에서 각종 쟁점과 관련한 근거 자료를 요구했지만, 극히 일부만 가공된 형태로 제출됐을 뿐"이라며 "검토위 재개에 합의한 이후에도 제주공항 활주로 활용 극대화 방안을 검토한 파리항공단 엔지니어링(ADPi) 용역보고서를 포함한 자료를 국토부에 요청했지만 대부분 아직 제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국토부는 지금이라도 당·정협의에서 약속한 대로 모든 자료를 투명하고 충실하게 공개하라"며 "이를 바탕으로 제주도와 도민의 미래가 걸린 문제를 도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일 민주당과 국토부는 제2공항을 둘러싼 마찰과 대립이 장기화하고 있음을 우려하고, 지난해 12월 중순께 종료된 검토위 활동을 2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검토위 활동 기간 국토부가 지난해 12월 28일 발주한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그대로 추진된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