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등 유력 인사의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로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서유열 전 사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서 전 사장은 2012년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서 2명, 같은 해 별도로 이뤄진 KT홈고객서비스직 공채 4명 등 총 6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