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치즈의 아버지' 업적 기려
16일 전주 중앙성당서 장례미사
13일 선종 지정환 신부에 국민훈장 수여

지난 13일 향년 88세로 선종한 ‘임실 치즈의 아버지’ 지정환 신부(본명 디디에 세스테벤스·사진)가 국민훈장을 받았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5일 지 신부의 빈소가 마련된 전주 중앙성당을 찾아 유족인 아니따 씨(조카)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전수했다. 모란장은 총 5등급인 국민훈장 가운데 2등급이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나 1959년 선교 활동을 위해 한국에 온 지 신부는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가 됐다. 그는 가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민을 돕기 위해 치즈산업에 주목했다. 유럽으로 돌아가 직접 치즈 제조 기술을 배운 뒤 전북 임실에 국내 첫 치즈 공장을 설립했다. 전북 임실을 한국 치즈산업의 메카로 키웠다는 평을 받는다. 1980년대에는 중증장애인 재활센터인 ‘무지개의 집’을 설립하고 장애인 복지에 헌신했다. 법무부는 이 공로를 인정해 2016년 한국 국적을 부여했다.

빈소는 전주 중앙성당에 마련됐다. 장례미사는 16일 오전 10시. 지 신부는 전주 치명자산 성직자 묘지에 안치될 예정이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