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갑·박명제·신봉철 씨 등
위험 무릅쓰고 타인 생명 구해
장원갑 씨

장원갑 씨

소방청은 재난 사고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 시민 7명을 119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장원갑 씨(54)는 지난 1월 불이 난 부산 동구의 주택 안에 고립된 피해자를 발견해 돌로 방범창을 부수고 구조했다. 박명제 씨(60)와 신봉철 씨(52)는 2월 경남 김해의 주택 2층에 불이 나 사람이 갇힌 것을 보고 이불을 이용해 피해자를 빠져나오게 했다.

신봉철 씨

신봉철 씨

전직 소방공무원인 배진석 씨(56)는 지난해 6월 경기 수원의 한 호수에 빠진 시민을 구조하고 심폐소생술까지 한 뒤 119에 인계했다. 김영미 씨(50)와 최혜정 씨(53)는 지난해 11월 5일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시민을 구하고 119에 신고했다. 유동운 씨(37)는 같은 해 11월 8일 전북 고창에서 논으로 추락해 불이 붙은 차 안에 갇힌 피해자를 구조하고 119에 신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명제 씨

박명제 씨

119의인상은 화재·구조·구급·생활안전 등 소방 업무와 관련해 위험에 처한 다른 사람의 생명, 신체, 재산 보호에 이바지한 일반 국민에게 주는 상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