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하나 발언, 홧김에 했다는 진술 확보"
"상황실 견학은 본인 요청으로 데려가 보여준 것"
"데려간 경무과장은 황하나 누군지 몰라"
황하나 /사진=연합뉴스

황하나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과거 지인에게 '아버지와 경찰청장이 베프'라 한 것은 홧김에 한 발언이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황하나가 '아버지와 경찰청장이 베프'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황하나를 조사했던 수사관의 컴퓨터 IP 등을 조사한 결과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황하나의 경찰 고위직 친분 의혹은 황하나로 추정되는 여성이 "중앙지검 부장검사? 우리 삼촌이랑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알아. '베프'다"고 말한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이는 황하나가 2015년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벌일 당시 지인에게 한 말로 전해졌다.
마약 공급·투약 혐의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마약 공급·투약 혐의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또 경찰은 황하나가 서울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황하나가 일반인 동행자와 함께 명예훼손 고소 때문에 경찰서를 찾았을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었다. 이에 경무과장이 달래려고 과장실로 황하나와 동행자를 데려갔고, 이후 황하나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해 데려가서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경무과장은 황하나가 누구인지 몰랐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황하나가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을 당시의 부실 수사 정황과 유착 의혹 등에 대해 앞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