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시가 국토부에 서울 구로구 차량기지의 광명시 이전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는 시민들 사이에서 2016년 국토부가 시행한 타당성 재조사 과정이 최소한의 경제성도 확보하지 못한 명분 없는 사업이라는 지적이 있어서다.

박승원 시장은 15일 성명서를 통해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서울 구로구 차량기지의 광명시 이전 사업에 대한 중단을 요구한다"고 발표했다.

박 시장은 이어 국토부에 ▲차량기지의 친환경 지하화 ▲5개 역 신설 ▲서울역까지 운행 및 5분 간격으로 운행시간 조정 ▲진행단계에서 광명시와 시민의 참여 보장 등도 강력 요구했다.

그는 “구로차량기지의 광명시 이전은 구로구민이 이제까지 받아온 분진, 소음 등 환경피해를 고스란희 광명에 떠넘기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전 반대 이유로 광명시민들의 건강권도 예시했다. 그는 "광명시의 이전부지는 시는 물론 시흥, 부천, 인천시 등에 식수를 제공하는 노온정수장과 시의 허파 역할을 하는 구름산 산림축 등 천혜의 자연조건을 가진 지역으로 이를 훼손하는 것은 시민의 건강권 위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그 동안 시민의 의견수렴 결과, 시민 대다수가 차량기지를 친환경지하화하고 5개역 설치를 원했다”며 “국토부가 시민의 입장을 최대한 관철할 수 있도록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로구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민선4기인 2007년 국토교통부가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착수를 시작했으나 광명시 등 관련 지자체 반대로 용역 중단과 재착수를 반복했다.

시는 오는 24일 국토부를 방문해 시민들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광명=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