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20년까지 중부권 통합의학센터 건립

충북 충주시는 2020년까지 중부권 통합의학센터를 건립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283억원을 들여 수안보면 안보리 2만6970㎡에 시설면적 8718㎡(지상 3층, 140병상) 규모의 시설을 짓는다.

중부권 통합의학센터는 서양의학, 한의학, 대체의학의 장점을 접목한 의료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고 진료, 교육, 연구 등 통합의료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조길형 시장은 “중부권 통합의학센터를 통해 효과적인 맞춤형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수안보 발전과 관광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