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도청사에 세월호기를 게양하고 세월호 교훈을 잊지 않겠다고 다시 한번 약속했다.

이 지사는 15일 페이스북에 '기억하겠습니다.

그리고 함께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도청사에 게양된 세월호기 사진을 올렸다.
경기도청에 세월호기 게양…이재명 "그날의 약속 잊지않겠다"

이 지사는 이 글에서 "세월호 참사가 난 지 벌써 5년이 지났다.

도청 국기게양대에 걸린 세월호기를 보며 그날의 약속을 다시 되새겨본다"며 "잊지 않겠다는 약속,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의 약속, '국가란 무엇인가'라는 물음 앞에 자신 있게 답할 수 있도록 저에게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지사는 앞서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4년 5월 1일에도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의미로 시청사에 세월호기를 게양한 바 있다.

당시 이 깃발은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올림픽기로 교체되기까지 3년 9개월간 시청사에 걸렸다.

도는 참사 5주기를 맞아 세월호기를 새롭게 제작해 지난 14일 도청사에 게양했으며, 북부청사는 15일 오후 게양하기로 했다.

이달 말까지 세월호기를 게양하며 추모의 뜻을 이어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