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을 대비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
구도심의 지속 발전을 위한 강동권 Tri-City 조성
"성장,삶의 질,생태" 서부산 대개조에 나선 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권 4개 구청장과 함께 15일 부산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신낙동강 시대를 열기 위한 서부산대개조 비전”을 발표했다.민선7기 낙동강을 끼고 있는 서부산권이 통일시대 아시아의 물류중심이 되고, 서부산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방향의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의지를 담았다.

오 시장은 역대 부산정부의 서부산 관련 정책에 대해 시민 이익 우선이 아니라 정치적 필요에 의해 시혜성으로 채워진 ‘땜질식 정책’이 대부분이라 비판하며, 기존 정책 대해 철저히 재검토했다고 말했다.그는 “한반도평화의 시대에 서부산권은 국내적으로는 부울경을 포함한 동남권 경제의 중심이 될 것이며, 국제적으로는 홍콩과 싱가포르를 뛰어넘어 아시아 경제의 중심이 될 것이기에 서부산 발전전략은 미래비전의 틀 속에 치밀하게 배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부산대개조 비전의 핵심방향은 ‘성장과 삶의 질, 그리고 생태’로 정했다.

오시장은 우선 서부산을 글로벌 생산거점과 물류허브로 성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의 시대, 남북협력의 새 시대에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경제권이 만나는 낙동강권역을 국제물류허브로 발전시켜 부산-상해-싱가포르를 잇는 물류 트라이앵글(Triangle)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낙동강을 끼고 있는 부산-경남이 공동으로 동북아 물류플랫폼을 구축해 동북아 해양수도의 기초를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향후 구축될 신항만, 신공항, 대륙철도와 기능과 공간을 효율적으로 연계시키고, 친환경적 개발로 지속가능한 개발이 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개발 이익도 강동권에도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서부산대개조의 궁극적 목표는 서부산 시민들의 삶의 질 제고라고 강조했다.부산 제조업의 중심지였던 강동권인 북구, 사상, 사하지역은 교통난과 대기오염, 녹지·여가, 문화공간 부족으로 지역불균형이 심화돼 부산대개조의 큰 틀에서 강동권 거점지역의 기능을 재편하고 강서개발의 이익이 공유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북구(덕천, 구포)는 구포생태문화도시로, 사상지역은 진정한 의미의 ‘사상스마트시티’로, 사하구(신평, 장림) 지역은 ‘사하첨단산업도시’로 발전시켜 낙동강 강동권 첨단 트라이 시티(Tri-City)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서부산권 교통난의 근원적 해결을 해 동부산·서부산·원도심간의 접근성을 강화하고 부산전역을 30분대로 연결해 부산의 교통난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서부산권 내에서의 연결성 강화를 위해 사상∼하단선, 하단∼녹산선∼ 대저∼명지간 트램 등 북구∼사상∼사하∼강서를 순환하는 서부산권 내부교통체계를 확충하겠다고 약속했다.

서부산 지역의 열악한 교육·의료·문화 분야 서비스를 제고하기 위해 에코델타시티에 대학병원을 유치하기로 했다.수준 높은 교육여건을 만들기 위해 명지국제신도시에 글로벌 캠퍼스 조성을 조속히 조성하고, 대표적인 한류 이벤트로 성장하고 있는 원아시아 페스티벌도 서부산에서 개최하는 등 문화서비스 제고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낙동강권의 가장 큰 자산인 생태자원을 보전하고,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낙동강과 낙동정맥의 생태계를 회복하고 보전해 자연친화적 삶터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서부산대개조의 철학이라고 밝혔다. 국립자연유산원을 유치하고, 부산생태정원박람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승학산, 엄광산 일원에는 160만평규모의 부산산림융복합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낙동강뿐만 아니라 낙동강으로 유입되는 지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하기로 했다. 낙동강과 생태공원으로 시민들이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포지역에 금빛노을브릿지와 감동나룻길 리버워크를 올 11월, 내년 4월에 착공해 2021년에 완공시킬 계획이다. 사상스마트시티~삼락생태공원~대저생태공원을 연결하는 보행전용교도 조속히 추진계획을 수립해 낙동강유역이 걷기 좋은 도시만들기 사업의 출발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낙동강 생태계의 보전과 활용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시민단체, 전문가들과의 숙의 과정을 거쳐 별도로 추진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오시장은 “서부산이 동북아 생산·물류거점이자 최상의 정주여건을 갖춘 명품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시정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