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사진=연합뉴스

윤지오. 사진=연합뉴스

고 장자연의 동료 배우이자 '장자연 사건'의 주요 증언자인 윤지오가 "캐나다에 돌아가면 외신 인터뷰를 통해 더 많은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오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3번째 증언' 북콘서트에서 "한국인으로서 너무 수치스러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지오는 "외국에서 볼 때 한국에서 벌어진 정황이 상식 선인지 궁금하다"며 "외신이 보도하면 오히려 더 많은 변화가 이뤄질 것 같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망 후 10년이 지나는 현재 16번째 증언을 마쳤다. 윤지오는 "가해자들은 바뀌지 않았지만 피해자를 바라보는 시선 등 많은 것이 바뀌었다"며 "대통령께서 명운을 걸고 공소시효 없이 수사에 착수하라고 하신 만큼 저도 제대로 수사해달라고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지오는 한때 자신에게 성상납 제의가 왔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윤지오는 "성상납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지만 그런 제안을 들었다는 게 살면서 가장 수치스러웠던 기억"이라며 "10년 넘게 연기만 하고 싶었는데 그게 좌절되면서 무너졌었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제안을 받은 것만으로도 수치스러웠다"며 "어머니의 설득으로 청소년 시절을 보낸 캐나다로 돌아간 뒤 우울증이 왔다"고 회상했다.

간담회에서는 일부 언론사 기자들이 윤지오에게 자사 경영자를 방어하는 듯한 질문을 수차례 던졌다. 책 내용으론 진실이 대립한다거나 사실 관계와 다른 내용을 틀리게 썼다는 등의 질문이다. 윤지오는 "장난하세요?", "제가 우스우세요?"라고 반문하면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앞서 이 언론사는 장자연 사건과 윤지오 관련 칼럼을 통해 윤지오와 장자연의 친분이 깊지 않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윤지오가 이튿날 "정정보도가 없을 경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히자 칼럼을 삭제했다.

윤지오는 이날 해당 언론사 회장이 자신에게 와인을 겸한 식사자리에서 명함을 주고 경찰 수사 중 꽃다발을 보냈다고 공개하기도 했다. 윤지오는 "제가 굳이 그런 자리에 가야 하는 이유에 대해 전혀 납득이 안 됐다"면서 "왜 제가 사는 집을 굳이 수소문해 겁을 주는 양 꽃을 보냈는지에 대해 듣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