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모 씨, 강남 한복판에서 이상행동
필로폰 간이 시약 검사결과 '양성'
양씨 배우들 모두 소환…양세종·양익준·양주호·양현민 '즉각해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약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양모 씨가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1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양모 씨는 경찰 조사에서 "최근 새로 작품에 들어가기 위해 펜디메트라진 성분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복용했다"고 진술했다.

양 씨는 지난 12일 오전 3시께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한 도로를 가로지르고 뛰어다니는 이상행동을 보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양 씨는 이상 행동으로 6차선 도로에 뛰어들어 운행 중이던 차에 부딪히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양 씨는 "식욕억제제를 한 번에 8알을 투약했다"며 "작품 미팅이 늦게 끝나 피곤한 탓에 약에 취해 환각증세를 보인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씨는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또 양 씨의 소지품에는 다이어트 보조제의 한 종류인 펜타인이 포함된 약봉지도 발견됐다.

경찰은 양 씨의 소변과 모발을 제출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경찰은 양 씨를 석방하고, 결과에 따라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씨에게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양 씨 배우들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양 씨 성을 가진 배우들이 모두 의심을 받게된 것.

결국 실명이 거론됐던 양세종, 양동근, 양익준, 양주호, 양현민 등의 소속사에서는 "필로폰 투약혐의 배우와 우린 상관이 없다"면서 해명을 해야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