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등 할리우드 영화 제작에 참여한 시각효과업체 스캔라인 VFX의 첫 아시아 스튜디오가 서울 상암DMC 산학협력연구센터에 문을 연다. 서울시와 KOTRA는 북미지역 4개사의 연구센터를 서울에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업체는 앞으로 5년 동안 총 1억1000만달러(약 1250억원)를 서울에 투자할 계획이다. 캐나다 밴쿠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독일 뮌헨에 스튜디오를 둔 스캔라인 VFX는 2023년까지 5년 동안 569억원을 투자해 310명 이상을 채용한다.

캐나다 바이오 기업인 플래티넘 21은 5년 동안 약 603억원을 투자하고 2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캐나다 핀헤이븐도 114억원을 들여 연구개발센터를 짓는다. 미국 빌드블록은 100만달러(약 12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