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기마경찰대가 13일 송도국제도시의 센트럴파크를 순찰하고 있다. 인천경찰청 제공

인천의 기마경찰대가 13일 송도국제도시의 센트럴파크를 순찰하고 있다. 인천경찰청 제공

인천시민들의 봄나들이 장소인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에 기마경찰대가 등장했다.

인천경찰청은 외국 관광객 방문이 증가하는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마필을 이용한 시민 친화적 합동순찰을 실시해 안전한 도시 인천을 알렸다고 14일 밝혔다.

교통사고예방, 전좌석 안전띠 매기, 전화금융사기 피해예방, 마약류 이용 범죄 근절 등 범죄예방을 위한 홍보활동도 전개했다.

기마경찰대와 관광경찰대는 외국관광객과 가족 단위 시민들이 많이 찾는 센트럴파크, 차이나타운 등 인천 주요 관광지에 대한 지속적인 합동순찰을 실시한다.

인천경찰 관계자는 "기마와 관광경찰대는 관광불법행위 집중단속과 함께 범죄예방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찰, 기마경찰로 관광지 순찰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