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차문화협회가 지난 13일 가천대 글로벌캠퍼스에서 개최한 제22회 전국 청소년 차문화전 및 차예절 경연대회에서 유치부 어린이들이 茶 예절 경연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한국차문화협회 제공

한국차문화협회가 지난 13일 가천대 글로벌캠퍼스에서 개최한 제22회 전국 청소년 차문화전 및 차예절 경연대회에서 유치부 어린이들이 茶 예절 경연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한국차문화협회 제공

한국차문화협회는 지난 13일 가천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제22회 전국 청소년 차문화전 및 차예절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14일 한국차문화협회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청소년들에게 우리 차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전통문화를 통해 올바른 인성을 형성시키기 위해 마련한 경연대회다. 1998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으며, 올해 22회째다.

최미리 가천대 부총장, 최소연 한국차문화협회 이사장, 한국차문화협회 전국 지부장, 학부모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전국 예선을 거친 100여 명의 참가자들은 유치부~대학부까지 총 5개 부문으로 나눠 기본예절, 절하기, 차내기(차를 우려내 마시기)를 가렸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인 대상 1명, 각 부문별 최우수상(가천대 총장상, 보성군수상, 하동군수상, 규방다례보존회 이사장상, 한국차문화협회 이사장상), 우수상, 차문화상, 인성예절상, 특별상 등이 수여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권석휘(24, 가천대 의용생체공학과4) 학생에게 돌아갔다. 그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가 희망 직업인데 다도가 머리를 맑게 하고 마음을 가다듬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소연 이사장은 “한국차문화협회는 98년부터 청소년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와 차문화를 통하여 곧은 인성을 가르치고 있다”며 “차 문화를 통해 나를 낮추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이 더욱 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