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가에 형사기동대 배치했더니'…울산 범죄 76% ↓

울산지방경찰청이 강력범죄 대응과 예방을 위해 신설한 형사기동대 활동 지역에 범죄 발생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경찰청은 지난달 7일 형사기동대 발족 이후 한 달간 5대 범죄 발생 현황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한 결과, 남구 삼산동은 147건에서 113건으로 34건(23.1%), 중구 성남동은 46건에서 11건으로 35건(76.1%) 각각 줄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간 울산 전체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904건에서 807건으로 97건(10.7%)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

삼산동과 성남동은 유흥가 밀집지역으로, 형사기동대는 발족 이후 이 지역에 집중 배치됐다.

형사기동대는 충북 청주지역에서 상습 빈집털이로 3천300만원 상당을 훔쳐 수배가 내려진 A(34)씨를 차적 조회를 통해 삼산동 빌라 주차장에서 붙잡는 등 수배자 11명을 검거하는 성과도 올렸다.

또 울주군 작천정과 남구 궁거랑 벚꽃축제장에 배치돼 노약자 대상 봉사, 범죄 예방 차원 공·폐가 수색 활동을 했다.

형사기동대는 향후 축제와 유원지 등 시민이 많이 모이는 곳을 중심으로 활동해 시민 범죄 불안감을 줄인다는 방침이다.

형사기동대는 3개 제대, 12개 팀, 92명으로 꾸려져 있으며 차량·테이저건·형사 조끼 등 각종 장비를 갖췄다.

대원들은 사복이나 형사 조끼를 착용하고 테이저건과 수갑 등을 휴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