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광장서 콘퍼런스·플래시몹 등 열려…오후 7시 본행사
친박 진영, 인근서 '朴 석방 촉구' 집회…충돌 없어
'세월호 5주기' 추모물결…광화문 수놓은 거대한 노란 리본

세월호 참사 5주기(16일)를 앞둔 주말인 13일 희생자를 추모하고 당시 사건을 기억하는 행사가 서울 도심에서 종일 열렸다.

시민사회단체단체들은 오후 5시 서울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과 5·18 역사왜곡 등 적폐청산을 촉구하는 '자유한국당 해체, 적폐청산, 개혁 역행 저지, 사회 대개혁 시국회의' 집회를 열었다.

4·16연대 회원인 서지연 씨는 무대에 올라 "참사 때 배가 가라앉는 것을 TV로 보면서도 '다 구조했다'는 말에 속아 안도했던 내 자신이 부끄럽고, 두려움에 떨었을 아이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저린다"고 말했다.

서씨는 "(참사 당시) 위험하니까 탈출하라고 말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는 사실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끝까지 진실을 밝혀서 단 한 명도 빠짐없이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무고한 사람을 죽인 학살자가 버젓이 돌아다니는 것을 두고 봐선 안 된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세종로와 종로1가 등 일대를 행진한 후 광화문 광장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날 오후 7시에는 광화문 광장 북단에서 본행사인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가 열린다.

기억문화제는 세월호 활동가들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인사말로 시작해 영화감독 변영주 등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 4·16 합창단과 가수 이승환, KBS 국악관현악단 등이 출연하는 공연,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를 주제로 한 참가자들의 점등 퍼포먼스가 이어진다.
'세월호 5주기' 추모물결…광화문 수놓은 거대한 노란 리본

집회에서는 세월호 참사뿐 아니라 정치적인 구호도 등장했다.

시민단체의 연대체인 5·18 시국회의 공동대표를 겸임하는 민중공동행동 박석운 공동대표는 "'촛불 정부'가 출범한 지 벌써 2년이 지났는데, 적폐청산이 지지부진하고 오히려 '개혁 역주행' 현상이 가시화됐다"며 "촛불 정부에 대한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수구 세력들이 세월호 참사 진실과 진상이 규명되는 것을 방해하고 책임자들이 처벌되는 것을 막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5·18 망언 국회의원을 즉각 퇴출하라", "적폐 판사 탄핵하고 피해자 원상회복 실시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사회자도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 "개혁 역주행 막아내자" 등 구호를 선창했다.
'세월호 5주기' 추모물결…광화문 수놓은 거대한 노란 리본

집회 외에도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행사들이 이날 도심에서 여러 형태로 열렸다.

오후 2시에는 광화문 광장 북단에서 공연, 시 낭송, 연극 등으로 꾸며지는 '국민참여 기억무대' 행사가, 오후 3시 30분에는 같은 장소에서 대학생대회와 '노란우산 플래시몹' 행사가 열렸다.

플래시몹 참가자들은 노란 우산을 편 채 리본 모양으로 늘어서 세월호 피해자들을 추모하는 뜻의 대형 리본을 만들었다.

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여의도에서 청와대까지 피해자 304명의 이름을 가슴에 안고 행진했다.

이 밖에 이날 광화문 광장에는 각종 부스가 설치돼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리본 가방고리 만들기 체험, 세월호 기억물품 나눔행사 등이 열리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하는 친박 진영이 이날 세월호 5주기 본행사 시점에 맞춰 인근에서 집회를 열기로 계획돼 있어 양측 간 갈등도 우려됐으나 현재까지 충돌은 없었다.

대한애국당은 오후 1시 서울역 광장에서 '4·16 박근혜 대통령 구속만기 무죄석방 총투쟁' 집회를 시작해 광화문 방면으로 행진한 뒤 세월호 기억문화제 시작 시점인 오후 7시부터 야간집회와 행진을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