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민주노총 간부 4명 자택 등 압수수색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불법 집회 혐의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이 13일 민주노총 간부 4명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

경찰과 민주노총 등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민주노총 사무총국 간부 4명의 자택, 차량,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지난 3일 민주노총이 경찰과 충돌한 국회 앞 결의대회, 3월27일 전국노동자대회, 2월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시 민주노총 시위 등과 관련해 불법 집회 혐의 등을 수사 중이다.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간부들이 사전 공모를 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경찰의 압수수색이 과잉 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민주노총 간부들이 경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압수수색이 벌어졌다며 "누가 보더라도 정부가 가진 공권력을 동원한 과도한 수사"라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원하는 게 공안 정국인가"라고 반문하며 "4월 국회가 생존권과 같은 미조직 노동자의 노동권을 부정하고 민주노조를 탄압할 법안을 강행 통과하겠다면 할 수 있는 모든 투쟁을 통해 저지하겠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