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가 12일 서울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전국 최초로 ‘맛의 도시 목포’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사진 오른쪽 네 번째), 박지원 국회의원, 최운열 국회의원,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 정인채 새천년종합건설 회장, 조충현 기업은행 부행장 등 정·재계 인사와 배우 최불암 씨, 서울시 김원이 정무부시장 등 각계 초청인사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목포시가 12일 서울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전국 최초로 ‘맛의 도시 목포’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사진 오른쪽 네 번째), 박지원 국회의원, 최운열 국회의원,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 정인채 새천년종합건설 회장, 조충현 기업은행 부행장 등 정·재계 인사와 배우 최불암 씨, 서울시 김원이 정무부시장 등 각계 초청인사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목포시가 12일 서울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전국 최초로 ‘맛의 도시 목포’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포식은 그동안 뛰어난 맛에 비해 덜 알려졌던 목포 식재료와 음식의 우수성을 전국적으로 알리고 ‘맛’이라는 브랜드를 선점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본 행사 전에는 목포에서 활동하는 서예가 송홍범 선생의 대붓 축하 휘호쓰기, 목포 출신 국악인 박애리와 가수 팝핀현준의 오프닝 공연이 있었다.

김병찬 아나운서의 사회로 시작된 1부 행사에서는 문정훈 서울대학교 교수가 ‘왜 목포가 맛의 도시인가’를 주제로 발표했다. 맛의 도시 목포 선포의 당위성과 향후 발전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이었다.

행사에 참석한 김종식 목포시장은 “목포는 다양한 식재료만큼이나 맛도 다양해서 사시사철 맛있는 도시”라며 “좋은 식재료, 전통을 이어온 솜씨, 깨끗하고 친절한 서비스가 있는 낭만항구 목포로 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목포에 오미(五味)만 있는 줄 알았는데 구미(九味)가 있어 놀랐다"고 말했고 박지원 의원은 “목포의 문화예술에 음식이 합쳐지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2부 행사에서는 국내 유명 미슐랭 셰프 4인의 목포 음식탐방 영상 상영과 이들이 목포 식재료로 개발한 음식의 조리 시연이 이어졌다.

점심에는 목포 9미(味)를 중심으로 고유 음식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한 새로운 메뉴가 나왔다. 홍어, 민어, 우럭, 젓갈 등 목포 식재료로 만든 다양한 음식들이 제공돼 참석자에게 목포의 다양한 맛을 알렸다. 또한 가수 홍대광 씨의 축하공연도 이어져 큰 호응을 받았다.

선포식을 시작으로 목포시는 음식특화거리 조성, 공모전을 통해 발굴한 단품메뉴와 미슐랭셰프 레시피를 활용한 청년창업 지원, 으뜸맛집 경영 컨설팅, 음식관광코스 개발 및 상품화, 식당 위생물품 제작 및 보급 등의 다양한 사업을 통해 맛의 도시 목포의 위상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김명상 기자 ter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