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정주환경 조성에 572억원 추가 투입

충남 당진시는 정주환경 조성에 572억원을 추가 투입하는 내용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최종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당초 예산 대비 1805억원이 증가한 1조513억원을 집행한다. 일반회계는 기존 7152억원보다 1467억원 증가한 8619억원으로 편성하고, 특별회계는 1107억원으로 기존 1031억원보다 76억원 증액했다. 기금은 262억원 증가한 787억원을 편성했다.

국내 경기침체와 고용감소에 따른 정부의 조기 추경에 대응해 일자리 창출과 사회간접자본(SOC) 추가 교부 등 국‧도비 보조사업 변동분을 반영했다.

시민 불편해소와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반영하는 등 지역현안 해결과 지속가능한 도시 기반을 마련하는데 집중했다.

분야별 주요사업은 △일자리 창출 분야 31억원 △농어촌 분야 202억원 △맞춤형 복지 분야 116억원 △정주환경 조성 분야 572억원 △청정환경 도시 분야 108억원 등이다.

시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과 주민불편 해소, 숙원사업 해결에 중심을 두고 편성했다”며 “확정된 추경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당진=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