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연관이 실내 공기질 개선에 효과를 보인 빌레나무 보급을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빌레나무는 자금우과에 속하는 자생식물이다. 국내에서는 제주도 서부 지역 곶자왈 지대에서 일부 자라고 있다. 이 나무는 오염물질 저감 효과가 입증된 식물로 알려져 있다.

국립생물자연관은 2017년 10월부터 1년5개월 동안 실험을 해 빌레나무가 초미세먼지(PM 2.5) 농도를 20~30%가량 낮춘 것을 확인했다. 또 휘발성유기화합물과 이산화탄소 농도 역시 각각 19%, 18% 감소시켰다.

이와 함께 지난해 8월부터 7개월 동안은 서울삼양초등학교 2개 학급에 빌레나무 500그루를 제공하는 등 시범 사업을 해왔다.

그 효과를 측정한 결과 빌레나무를 보급한 2개 학급 83명(보급 교실의 학생 43명·보급하지 않은 교실 학생 40명)을 대상으로 기분 상태, 환경 만족도를 설문조사한 결과 보급한 학생들의 만족도는 92.7%로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달 서울시 금천구 꿈나래어린이집을 시범사업 대상지로 추가 선정하고 빌레나무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 공기질 개선에 효과 있는 식물을 탐색하고 보급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