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블록체인 기반 행정서비스 6종 개발

서울시는 연말까지 블록체인(분산원장) 기반 행정서비스 6종을 단계적으로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작년 10월 발표한 '블록체인 도시 추진계획'에 따른 것으로, 서울시는 2022년까지 총 14개의 블록체인 기반 행정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는 ▲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정 ▲ 마일리지 통합 관리 ▲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 민주주의 서울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정은 청년수당, 주민(시민)감사 청구 과정에서 자격검정을 위해 제출하던 증빙 서류를 온라인 자격조회로 대체하는 내용이다.

마일리지 통합 관리는 기존 에코, 승용차, ETAX 등 개별적으로 적립하던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제로페이'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민카드는 블록체인 기반의 통합 인증 체계를 도입한다.

시간제 노동자 권익 보호 서비스는 전자근로계약서 체결, 4대 사회보험 가입, 근무경력 관리 등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해 정보의 신뢰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는 개발 과정에서 시민들로 구성된 블록체인 거버넌스단과 자문단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류 없이 청년수당 신청'…서울시, 블록체인 서비스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