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피해자 조사 마쳐…손대표 소환은 수사 절차 일환"

시민단체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뺑소니' 의혹으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손 대표에게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경찰, '뺑소니 의혹' 손석희 출석 요구…"일정 조율중"

경기 과천경찰서는 손 대표 측과 경찰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민단체 '자유연대'는 올해 2월 18일 손 대표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차량)과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발했다.

이 사건은 고발장에 적힌 사고 지역이 과천이어서 이틀 뒤인 20일 과천경찰서로 이송됐다.

경찰은 같은 달 28일 자유연대 사무총장 A 씨를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하고, A 씨가 뺑소니 사건 피해자라고 지목한 견인차 운전자 B 씨에 대한 조사를 최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안이 먼저 마포서에 입건됐기도 했고, 사건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대면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손 대표 소환은 수사 절차에 따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손 대표는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손 대표는 김 씨가 접촉사고 기사화를 빌미로 채용을 요구하고 협박했다며 그를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손 대표는 "주차장에서 후진하다 견인차와 가벼운 접촉사고를 내고 자비로 배상한 적이 있다"며 "견인차 운전자의 말을 듣고 서로 합의했다"며 뺑소니 의혹을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