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당시 정보경찰이 특조위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면서 편향된 시각의 보고서를 지속해서 작성한 정황을 검찰이 파악하고 수사를 하고 있다.

1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최근 특조위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 정보관들의 특조위 활동 불법사찰 의혹을 조사했다.

경찰은 경찰청 압수수색 등을 통해 경찰이 작성한 특조위 활동 관련 보고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문건에서 경찰은 이석태 당시 특조위원장(현 헌법재판관) 등 위원들의 성향을 분석하고, 특조위 활동에 대해 '좌편향 우려가 있다'는 취지의 평가 보고를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건에는 또한 특조위 전원회의 방청객으로 보수단체 회원들의 참석을 유도하는 방안, 특조위의 광화문 농성장을 조기에 철거하도록 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시절 경찰청 정보국이 불법 사찰과 정치관여를 한 단서를 잡고 최근 경찰청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문건 등을 토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의 관련 수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과정에서 나온 이른바 '영포빌딩 문건'에서 출발해 박근혜 정부 정보경찰의 직권남용 의혹으로 확대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