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사진=한경DB

공효진/사진=한경DB

공효진이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공효진의 건물 투자가 재조명받고 있다.

공효진 소속사인 매니지먼트숲 측은 11일 한경닷컴에 "공효진이 고소득자 대상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며 "탈세 등 의혹이 있어서 조사를 받는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한 건물 투자와 관련한 시세 차익에 대해선 "2년 전에 세금을 완납한 상태"라고 밝혔다.

공효진은 2013년 4월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건물을 37억 원에 매입했다. 당시 매입가의 80%를 대출 받아 매입했던 빌딩은 2017년 10월 60억8000만 원에 팔렸다.

한남동 빌딩 매각을 몇 달 앞둔 2017년 1월엔 서울시 마포구 홍대 인근 2층짜리 건물을 63억 원에 매입했다. 공효진은 13억 원을 투자했고, 나머지 50억 원은 은행 대출을 이용했다. 현재 해당 건물은 신축 공사 중이다. 건물 가치는 130억 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같은 시세차익으로 공효진에게 "빌딩투자의 귀재", "투자의 달인" 등의 타이틀이 더해지기도 했다.

공효진이 받고 있는 세무조사는 국세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인기 연예인, 유튜버, 해외파 운동선수 등 176명에 대한 세무조사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앞서 본인 뿐 아니라 가족을 포함한 관련 인물까지 조사 대상에 넣어 이들의 재산 형성 과정, 편법 증여 혐의에 대한 자금 출처 등을 꼼꼼히 살피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공효진은 패션 잡지 모델로 시작해 1999년 영화 '여고괴담2'로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MBC '눈사람', 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MBC '파스타', '최고의 사랑', SBS '주군의 태양', '괜찮아, 사랑이야', '질투의 화신' 등 드라마와 영화 '가족의 탄생', '미쓰 홍당무', '품행제로', '미씽:사라진 여자', '도어락'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