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민 300여명 "해병대 헬기 격납고 건설 반대…소음 우려"

경북 포항 일부 시민이 11일 소음 피해 등을 우려하며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포항 남구 동해면과 청림동·제철동 주민 300여명은 이날 동해면행정복지센터 앞에서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주민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대책위원회'는 "헬기부대가 들어서면 고도제한, 행위제한과 토지·주택가격 하락 등으로 주민 재산과 지역발전에 피해가 발생한다"며 "소음과 분진으로 농축산 피해가 벌어지고 교육환경, 생활환경이 나빠진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해 포항에서 사고가 난 마린온 헬기는 안정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주거지역에 배치해 자칫 주민 생명이 위협받게 된다"며 "주민과 어떤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해병대 헬기부대를 배치한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동해면행정복지센터에서 포항공항입구, 해병대1사단 동문까지 행진한 뒤 부대 앞에서 다시 집회를 열었다.

해병대는 2021년까지 포항 남구 동해면에 있는 포항공항에 헬기 이착륙장, 격납고, 정비시설을 만든 뒤 20여대의 상륙기동헬기를 배치하기로 했다.

김철수 포항시의원(청림동·제철동·동해면)은 "해병대 항공단 전력화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포항공항 주변에 10만명이 소음 피해를 겪는 만큼 다른 지역으로 옮겨서 만들면 좋겠다는 것이 주민 뜻"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해병대 관계자는 "포항시나 주민은 해병대와 운명 공동체로 안보와 국민 편익을 위해 고민하고 대화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시민 300여명 "해병대 헬기 격납고 건설 반대…소음 우려"

포항시민 300여명 "해병대 헬기 격납고 건설 반대…소음 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