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101' 취미강좌 서비스
소프트뱅크벤처스 등서 투자받아
 UNIST 학생창업기업인 클래스101의 고지연 대표(앞줄 왼쪽 네 번째)와 팀원들.  /클래스101 제공

UNIST 학생창업기업인 클래스101의 고지연 대표(앞줄 왼쪽 네 번째)와 팀원들. /클래스101 제공

UNIST(울산과학기술원)는 학생 창업기업인 ‘클래스101’이 소프트뱅크벤처스, 미래에셋벤처투자, KT인베스트먼트, 스프링캠프, 스트롱벤처스 등으로부터 총 12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4학년에 재학 중인 고지연 학생이 클래스101 대표를 맡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최지현 소프트뱅크벤처스 책임은 “클래스101은 주 52시간 근로제와 일과 삶의 균형을 찾는 워라밸 시대를 맞아 자신의 시간을 의미 있게 보내려는 20~3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성과를 내고 있다”며 “뛰어난 콘텐츠 기획력과 플랫폼 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2018년 3월 정식 서비스에 들어간 클래스101은 기존 오프라인에서 이뤄지던 취미 강좌를 온라인으로 옮겨온 취미 강좌 전문 서비스 플랫폼이다. 이 서비스는 취미 관련 강좌 판매와 함께 수강생이 원하는 강좌를 선택해 구매하면 필요한 모든 준비물을 키트 형식으로 제공한다. 회사 관계자는 “강의 영상 촬영 및 업로드, 준비물 배송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며 “시공간 제약 해소로 다양한 창작자와 수강생이 온라인에서 실시간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수강생들끼리 자신의 작품을 실시간 공유하고, 창작자(크리에이터)의 직접적인 피드백을 받는 쌍방향 서비스가 제공돼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취미생활을 즐길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창작자에게 가장 적합한 강의 주제를 찾아주는 컨설팅 역시 클래스101만의 강점이다. 회사는 소비자 설문조사, 광고 등을 집중 분석해 그 결과를 토대로 강의 제작 전 가장 잘 팔릴 수 있는 주제를 선정함으로써 창작자의 위험 부담을 최소화한다. 실크스크린과 커피 브로잉, 자개, 캘리그라피, 일러스트, 홈 트레이닝, 요리 등 200여 개 강좌를 유료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방문자가 120만 명을 넘어섰다. 클래스101은 지난해 6월 네이버 계열 스프링캠프로부터 5억원을 투자받은 데 이어 같은 해 11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팁스(TIPS)에 선정돼 사업자금 5억원을 받았다. 고지연 대표는 “클래스101은 자신이 사랑하는 일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창작자들을 위한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세계시장으로 영역을 넓혀 수강생과 창작자 모두 만족하는 글로벌 취미 서비스로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UNIST에는 41개 학생창업기업과 31개 교수벤처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대학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발굴해 민간 창업투자사 등과 연계해 사업화를 지원하는 ‘울산 대학(기술) 창업 활성화 지원사업’에 적극 나선 결과다. 정무영 총장은 “이번 투자 유치는 학생들도 얼마든지 벤처 창업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며 “학생들이 보다 적극적인 도전정신으로 창업에 뛰어들고 성장의 기회를 맞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