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운구 12일 귀국
신촌세브란스에서 회사장
조양호 빈소 차려질 장례식장의 대한항공 깃발 (사진=연합뉴스)

조양호 빈소 차려질 장례식장의 대한항공 깃발 (사진=연합뉴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식이 12일부터 5일장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진행된다.

11일 한진그룹 측은 조 회장의 장례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례위원회 위원장은 석태수 한진칼 대표가 맡았다.

조 회상의 시신을 운구하는 비행기는 12일 오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LA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조 회장은 폐질환 수술 이후 지난해 연말 출국해 미국 LA 한 요양병원에서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의 부인과 자녀들은 모두 현지 병원에서 조 회장의 임종을 지켰다.
조양호 회장 장례 12일부터 5일장…신촌세브란스에 빈소

한편 조 회장의 유족은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이다. 조문은 12일 정오부터 가능하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