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보다 주식이 건전하다 생각…불법·위법 결단코 없었다"
'주식 의혹' 이미선 후보 남편 "아내는 주식거래 방법도 몰라"

주식 보유와 미공개 정보 이용 투자 의혹 등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남편이 "주식거래는 전적으로 내가 한 일로, 불법이나 위법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의 남편인 오충진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이러한 취지로 해명했다.

오 변호사는 우선 "어제 아내가 (청문회에서) 답변하면서 명확하고 자세히 설명하지 못한 것은 사실을 숨기려는 것이 아니었다"며 "주식거래는 전적으로 제가 했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잘 모르는 상황에서 답변하면서 그렇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변호사인 제 연봉은 세전 5억3천만원가량"이라며 "지난 15년간 소득의 대부분을 주식에 저축해 왔고, 부동산은 빌라 한 채와 소액의 임야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5년간 소득을 합하면 보유 주식 가치보다 많고, 불법적 방식의 재산 증식은 하지 않았다"며 "부동산 투자보다 주식거래가 건전한 방법이라고 생각해 결과적으로 후보자에게 폐를 끼쳤다"고 설명했다.

오 변호사는 또 "후보자는 주식을 어떻게 거래하는지도 모르고,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도 제대로 사용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며 "주식거래와 재산관리는 남편인 제게 전적으로 일임했다"고 적었다.

아울러 "주식 거래 과정에서 불법이나 위법은 결단코 없었다"며 "그러나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돼 마음이 무겁다"고도 해명했다.

오 변호사는 "평생 재판밖에 모르고 공직자로서 업무에 매진한 후보자의 명예가 실추되지 않길 소망한다"며 "청문회에서 아내가 약속한 주식 매각은 임명 전이라도 최대한 신속히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