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에서 태국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긴급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져 공항 청사를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MBC뉴스데스크 화면캡처

폭력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에서 태국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긴급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져 공항 청사를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MBC뉴스데스크 화면캡처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이 김 전 차관에게 뇌물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58)씨 주변 인물을 훑고 있다.

11일 검찰 등에 따르면 김학의 수사단은 최근 윤씨가 김 전 차관 등 사회 고위층 인사들에게 성접대를 한 장소로 지목된 원주 별장 관계자들을 잇달아 불러 조사했다. 수사단은 윤씨와 동업했거나 사업 관계로 얽힌 인물들을 조사하고, 윤씨가 실소유주였던 강원도 원주 별장 관계자들을 계속 소환하고 있다.

윤씨는 2004년 원주 별장 부지를 사들였으며 자신의 사촌 형과 조카, 매형, 내연녀 명의로 실소유했다. 이곳에 공사비 60억원을 들여 건물 6동짜리 별장을 지었다.

김 전 차관의 성관계 동영상도 2006년 여름께 이 원주 별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윤씨는 사업에 실패하면서 별장을 담보로 얻은 빚을 갚지 못했고, 2010년부터 별장에 대한 경매 절차가 시작됐다.

별장 성접대 사건이 터진 2013년 당시 별장 소유주는 C영농조합법인이었다. 회사 대표는 윤씨의 사촌동생 임모 씨다. 이 회사의 이사로 이름을 올린 윤씨 측근 김모 씨는 지난주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윤 씨의 경매 방해 등 우여곡절 끝에 별장은 2016년 다른 사람 소유로 넘어갔지만, 아직도 윤씨가 차명 소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는다. 과거 사업 파트너 등 지인을 동원해 경매에 부쳐진 별장을 싼값으로 사들였다는 것이다.

별장 소유자로 이름을 올렸던 윤씨의 친인척 등은 물론 별장 관리인과 그곳에서 일했던 이들 역시 검찰의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별장에서 일했던 여성의 경우, 윤씨가 김 전 차관 등 고위층 인사와 나눈 대화 내용, 당시 별장에서 있었던 일 등을 알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우선, 검찰은 윤씨 동업자, 친인척, 지인 등을 광범위하게 조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들을 통해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 관련 단서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2013년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 때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은 아직 수사단 내부적으로 자료를 수집·분석하는 단계다.

김 전 차관의 성범죄 의혹은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과거사위원회는 김 전 차관이 받는 특수강간 혐의에 대해선 조사할 부분이 더 있다고 판단, 지난달 25일 뇌물수수·수사 외압에 대한 수사 권고만 한 상태다.

진상조사단 조사를 통해 새로운 사실이 확인되면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성범죄 혐의에 대한 수사 권고를 추가로 할 수 있다. 진상조사단은 성범죄 사건 처리 경험이 많은 여성 변호사를 충원해 2013∼2014년 두 차례 경찰·검찰 수사에서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던 성범죄 의혹을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차관에게 성범죄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의 진술을 신뢰하기 어렵고,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