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성폭행 의혹' 제기한 여성 협박으로 고소…"기억 없어"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성을 협박 협의로 고소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달 5일 서울동부지검의 수사지휘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최씨 측과 고소인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연예매체 텐아시아는 최씨가 2012년 3월 미국에서 만난 여성 A씨에게 이른바 '물뽕'(GHB) 을 먹인 뒤 성폭행한 의혹을 받는다고 보도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최종훈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여성과 미국에서 만난 적은 있지만 성폭행한 기억은 없다고 한다"며 "'물뽕'이 뭔지도 몰랐을뿐더러 최근 불거진 사건에 편승해 협박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최씨는 빅뱅 승리,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음란물 5건을 공유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와 직접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해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경찰에 입건된 상태다.

최씨는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도 받는다.

성동경찰서는 최씨를 상대로 고소인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를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