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마약혐의 부실수사 의혹' 경찰관 2명 대기발령

마약 투약 혐의로 최근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를 과거 부실하게 수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관들이 대기발령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1일 "황하나 씨에 대해 2015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수사를 담당한 경찰관 2명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시 조모 씨 등 8명의 마약 판매와 투약 관련 첩보를 입수한 뒤 조씨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나 황씨 등 7명은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런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유명 기업 창업주 외손녀인 점을 고려해 '봐주기' 수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서울경찰청은 "담당 수사관 2명에 대한 감찰조사에서 부실수사가 확인돼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당시 종로서의 수사 과정 등에 문제가 없었는지 살펴보고 결과에 따라 엄정히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