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과 마약 혐의는 일단 제외…보강 수사해 확인되면 추가 송치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검찰에 넘겨진다.
황하나, 내일 검찰 송치…박유천 진술청취 시점은 조율중

11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황 씨를 오는 12일 구속 송치한다고 밝혔다.

황 씨는 서울 자택 등에서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와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로 지난 4일 체포됐다.

이후 조사 과정에서 올해 2∼3월에도 필로폰을 투약한 정황이 드러났고 이에 대해 황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연예인 A 씨와 함께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A 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황 씨 송치와 별개로 A 씨에 대한 수사는 계속된다.

다만, 경찰은 황 씨를 송치할 때 A 씨가 연관된 올해 필로폰 투약 혐의는 제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A 씨에 대한 수사에서 황 씨와 A 씨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가 보다 확실히 드러날 경우 추가 송치할 방침이다.

경찰은 A 씨가 누구인지 알려질 경우 증거인멸 또는 도주 우려가 있을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A 씨의 신원을 밝히지 않고 있다.
황하나, 내일 검찰 송치…박유천 진술청취 시점은 조율중

다만, 세간에 황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으로 입길에 오른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지만 경찰이 조사한다면 협조하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에 대해서는 일정을 조율해 조사 날짜를 정한 뒤 박 씨 주장을 들어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가 스스로 경찰 조사를 받겠다고 한 만큼 어떤 이야기를 할지 들어보려고 한다"며 "박 씨 측과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이자 박 씨의 전 여자친구로 널리 알려졌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서 연예인과 친분을 과시하는 등 SNS 활동을 활발히 하며 셀러브리티(유명인)가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