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다 피고발인 신분…검찰, 산하기관 임원 교체 경위 보강조사
'환경부 블랙리스트' 박천규 차관 소환…김은경 前장관은 내일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소환을 하루 앞둔 11일 박천규 환경부 차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재소환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박 차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 차관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모두 취재진과 접촉 없이 비공개로 이뤄졌다.

검찰은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것으로 보고, 당시 기조실장이던 박 차관을 상대로 환경부의 인사개입 정황과 구체적인 경위, 청와대 인사라인의 관여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지난해 12월 자유한국당은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들을 친여권 인사로 교체하기 위해 임원들의 사퇴 관련 등 동향 문건을 작성한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장관, 박 차관 등 관계자 5명을 고발했다.

한국당은 환경부가 지난해 1월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고, 이는 문재인 정부가 자기 쪽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작성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에 이름을 올린 환경부 산하단체 전·현직 임원들과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 등을 소환해 조사를 벌여 왔다.

또 지난달 22일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기각된 뒤 김 전 장관을 세 차례 소환 조사했으며 오는 12일 4차 조사를 할 예정이다.

검찰은 청와대 인사라인과 환경부가 산하기관 인사를 두고 논의한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소환하기로 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조현옥 인사수석비서관 소환 여부도 검토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