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 수필가 '박말애,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
해경, 목격자·유가족 상대로 원인 조사 중
장례는 기장문인협회장으로 치러질 예정
해녀 수필가 박말애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 /사진=유튜브 '헬로 부산' 캡처

해녀 수필가 박말애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 /사진=유튜브 '헬로 부산' 캡처

'해녀 수필가' 박말애 씨가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7시 20분께 박말애 씨가 부산 기장군 대변항 인근 해상에서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해경과 소방대원이 박 씨를 구조했으나 이미 숨져 있었다. 발견 당시 박씨는 평상복과 장화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목격자와 유가족 등을 상대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해녀 수필가 박말애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 /사진=유튜브 '헬로 부산' 캡처

해녀 수필가 박말애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 /사진=유튜브 '헬로 부산' 캡처

기장 대변 출신인 박말애 씨는 2006년 문학지 '문예운동'으로 등단했다. 이후 고인은 해녀 활동을 하면서 '해녀가 부르는 바다의 노래', '파도의 독백' 등 수필집 2권을 출판했다. 2015년에는 '한국동서문학 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말애 씨의 장례는 기장문인협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