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는 현대오씨아이, 롯데베르살리스 엘라스토머스에 대한 통합환경허가를 최근 끝내 석유화학 사업장에 대한 통합환경관리를 시작하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통합환경허가는 업종별 특성과 사업장별 여건을 반영한 허가·관리체계로, 최대 10종으로 분산돼 있던 환경 인허가를 간소화했다.

2017년 도입돼 19개 업종의 대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연차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예컨대 발전·증기·폐기물 처리는 2017∼2020년, 석유화학·비료·정밀은 2019∼2020년, 플라스틱·섬유·반도체는 2021∼2024년에 통합환경허가가 적용된다.

석유화학업의 경우 통합환경허가 과정에서 원료, 부원료 등 투입 물질을 검증하고 생산공정의 환경오염 억제조치 등을 검토한다.

환경부는 "대규모 설비를 갖춘 석유화학업의 특성상 통합환경허가 계획서 작성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이번 2개 회사의 허가 사례를 적극적으로 공유해 총 223개사에 달하는 석유화학 기업의 통합환경허가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통합환경관리 본격 추진…석유화학업도 통합허가 시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