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성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최 씨측 변호인은 1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허위사실을 근거로 협박한 여성에 대해 2주 전 서울동부지검에 협박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날 연예매체 텐아시아는 최 씨가 2012년 3월 미국에서 만난 여성 A씨에게 이른바 '물뽕'(GHB)을 먹인 뒤 성폭행한 의혹을 받는다고 보도했다.

최 씨 측 변호인은 "최종훈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여성과 미국에서 만난 적은 있지만 성폭행한 기억은 없다고 한다"며 "'물뽕'이 뭔지도 몰랐을뿐더러 최근 불거진 사건에 편승에 협박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변호인은 "해당 여성은 고소장을 접수하지 않은 채 '진심으로 사과하지 않으면 위해를 가하겠다'는 취지로 으름장을 놨다"며 "성동경찰서로 사건이 배정됐으며, 수사를 통해 시시비비가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성관계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최종훈에게 그 부분은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최 씨와 A씨가 어떻게 만났냐고 묻자 "지인의 소개로 만난 것"이라며 "이성 감정을 갖고 만났는지 아닌지는 알 수 없다.

미국에서 만났을 뿐, 한국에서는 만남이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최 씨는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된 상태다.

당시 현장에 있던 단속 경찰관은 최근 경찰 조사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 사실 자체를 무마하려 200만원을 건네려 했다고 진술했다.

해당 경찰관은 최종훈에게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 씨는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