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사견 (사진=방송캡처)

도사견 (사진=방송캡처)



경기도 안성에서 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도사견의 견주가 형사 입건됐다.

11일 경기 안성경찰서는 중과실치사,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도사견 견주 A(58)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7시 55분쯤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산책하던 입소자 B(62) 씨가 도사견에 물려 사망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119구급대원들에 의해 구조된 B 씨는 곧바로 충남 천안 단국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고 발생 5시간 만에 사망했다.

B 씨를 공격한 도사견은 요양원 원장인 A 씨가 키우던 개로 개집 청소를 위해 잠시 문을 열어 놓은 사이 우리를 빠져나갔다.

도사견은 3년생 수컷으로 몸길이가 1.4m에 달한다. 이 도사견은 사고 후 견주인 A 씨의 뜻에 따라 안락사가 결정됐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1일 목줄을 하지 않은 개가 사람을 물어 죽거나 다치게 하면 주인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고 밝힌 바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