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대미수입 감소분 브라질로 돌리면 콩경작지 확대로 우림파괴
영·독 연구팀, 미중에 `즉각 협상' 촉구


미중 무역전쟁으로 브라질 아마존의 열대우림이 황폐해질 우려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중 무역마찰과 아마존 열대우림은 언뜻 관계가 없어 보이지만 과학자들의 보고서를 보면 수긍이 간다.

독일과 영국 연구팀은 미중 무역마찰이 아마존 열대우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논문을 영국 과학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무역전쟁으로 중국이 미국산 대두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는 바람에 브라질산 대두의 대중 수출이 늘자 아마존 일대의 콩 경작지가 확대돼 열대우림이 파괴될 우려가 있다는게 연구결과다.
"미중 무역마찰로 아마존 열대우림 황폐화 가속 우려"

11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미국이 2018년7월 중국산 제품수입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도 대두를 비롯한 미국산 수입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했다.

이 영향으로 작년 중국의 미국산 대두 수입량은 1천664t으로 2017년의 절반으로 줄었다.

연구팀은 국제식량농업기구(FAO)의 자료를 토대로 2016년 세계 94개국의 대두생산량과 무역통계를 분석했다.

중국이 보복관세 부과로 줄어드는 미국산 대두 수입감소분을 브라질산 수입으로 대체할 경우 증산을 위해 브라질의 대두 경작지는 최대 1천300만㏊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확장되는 면적 만큼 열대우림이 벌채될 것으로 예측됐다.

아르헨티나 등 다른 대두 생산국이 증산에 나서더라도 브라질의 경작지는 570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1980년대 미소냉전으로 옛 소련이 대두수입선을 브라질로 돌리자 열대우림에서 벌채가 이뤄졌다.

아마존 열대우림 벌목이 피크였던 1995년과 2004년의 경우 연간 300만㏊의 열대우림이 사라졌다.

연구팀은 "더 이상 삼림파괴가 일어나지 않도록 미국과 중국은 당장 무역협상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관세가 철폐되더라도 중국이 미국 의존도를 낮추려할 가능성은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논문은 네이처 온라인판(https://www.nature.com/articles/d41586-019-00896-2)에서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