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유입 감염병 환자 63% 차지하는 수도권 공동협의회 구축
'해외 감염병 유입 막는다'…인천시, 서울과 공동대응 추진

공항과 항만을 갖춘 인천시가 해외에서 유입되는 감염병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서울시 및 경기도와 협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인천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중장기 보건의료종합계획(2019∼2022년)을 11일 발표했다.

시는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이 전국 해외유입 감염병 환자의 63%를 차지함에 따라 2022년까지 수도권 감염병 공동협의회를 구축할 계획이다.

협의회는 매년 2차례 이상 회의를 열어 감염병 정보를 공유하고 감염병 발생 현황 분석과 역학조사 지원, 감염병 전문가 네트워크 운영 등을 통해 공동대응 역량을 키우게 된다.

인천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주요 관문 역할을 하는 탓에 각종 해외유입 감염병과 A형 간염 발생에 대한 예방관리는 물론 수두, 성홍열, 홍역 등 감염병 위험인자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시는 이번 중장기 보건의료계획에서 공공의료체계를 대폭 강화하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지역 특성에 맞는 건강증진사업을 하는 시내 건강생활지원센터를 현재 5곳에서 2022년까지 16곳으로 늘리고 '심야 약국'도 2021년까지 10곳으로 확충한다.

종합병원급 공공·민간병원 4∼8곳을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해 퇴원환자의 지역사회 연계 등 2차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인천의 인구 10만명당 사망률은 2015년 351.6명에서 2017년 332.9명으로 감소하는 추세지만 성인 흡연율, 비만율, 고위험 음주율은 7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