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홀 (사진=Event Horizon Telescope)

블랙홀 (사진=Event Horizon Telescope)



블랙홀의 실제 모습이 인류역사상 처음으로 공개됐다.

10일(한국시간) 이벤트 호라이즌 망원경(EHT) 프로젝트 연구팀은 전 세계 협력에 기반한 8개의 전파망원경을 연결한 사건지평선망원경(이하 EHT, Event Horizon Telescope)으로 거대은하 'M87' 중심부에 있는 블랙홀 관측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블랙홀은 태양보다 65억배나 더 큰 블랙홀 주변의 강력한 중력 속에서 빛이 굴절되면서 형성된 밝은 고리를 보여 준다. 이 블랙홀은 지구로부터 5천5백만 광년 떨어져 있다.

EHT 프로젝트는 빛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을 실제 사진에 담을 수 없기 때문에 블랙홀의 가장자리인 '이벤트 호라이즌'을 촬영하기 위한 연구 프로젝트로, 블랙홀의 가장 가까운 경계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촬영하는 데 주력해왔다.

EHT는 블랙홀을 포착하기 위해 남극 망원경 등 다양한 고도에 배치된 전 세계 망원경을 연결해 높은 민감도와 분해능을 가진 지구 규모의 가상 망원경을 형성했다.

EHT는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이 처음으로 검증된 역사적인 실험의 100주년이 되는 올해, 우주에서 가장 극단적인 천체들을 연구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과학자들에게 제공한 것이다.

한국천문연구원 손봉원 박사는 "이번 결과는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에 대한 궁극적인 증명이며, 그간 가정했던 블랙홀을 실제 관측해 연구하는 시대가 도래했음을 의미한다"며 "향후 EHT의 관측에 한국의 기여도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블랙홀 관측 결과는 이날 미국 천체물리학저널 레터스 특별판에 6편의 논문으로 발표됐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