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엔진에 불" 112신고…"조종사가 진동 느끼고 김포로 회항 결정"
188명 탄 제주행 항공기 '버드 스트라이크'로 회항…부상자 없어

김포공항에서 제주로 가던 국내선 항공기의 엔진에 새가 빨려들어가는 '버드 스트라이크' 사고가 발생해 항공기가 공중에서 긴급 회항했다.

11일 경찰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4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던 KE1203 대한항공 항공기가 공중에서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항공기는 몇 차례 착륙을 시도하다 이륙 38분 만인 8시12분 김포공항에 착륙했다.

항공기 기장은 이륙 중 동체 하부에 진동을 느끼고 회항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륙 모습을 지상에서 지켜본 목격자는 "하늘에서 펑, 펑 하는 소리가 들려 쳐다보니 방금 이륙한 비행기에서 불꽃이 보였다"고 전했다.

이 목격자는 경찰에 "비행기 엔진에서 불이 났다"는 112신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소방차 여러 대가 출동해 항공기 주변에서 대기했으나 다행히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항공기 이상 여부를 확인한 결과 이륙 중에 엔진에 새가 빨려들어가는 버드 스트라이크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상황이 위험해질 수 있었으나 당시 기장이 빠르고 정확한 판단으로 회항을 결정해 부상자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승객 188명은 해당 항공기에서 내린 뒤 대체 항공편을 제공받았다.

일부는 불안 등을 이유로 여행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