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55분께 A(62)씨는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도사견에 가슴,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렸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 만인 오후 1시16분께 사망했다. A씨를 공격한 도사견은 이 요양원 원장 B(58)씨가 키우던 개다. 이날 개가 갇혀있던 개장 청소를 위해 문을 열어놓은 사이 근처를 지나던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외에도 요양원 부원장 C씨도 이 개에게 물렸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개장 안에는 도사견 2마리가 있었지만 이 가운데 1마리만 A씨를 공격했다. 이 개는 3년생 수컷으로 몸길이는 1.4m로 파악됐다.

숨진 A씨는 이 요양원에서 수년 전부터 생활했다. 직원인지 요양원 입소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B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