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흑석동 상가건물' 불법증축 적발…구청 철거명령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소유한 서울 동작구 흑석동 상가 건물에서 불법 증축 정황이 적발돼 구청이 철거명령을 내렸다.

11일 동작구청에 따르면 동작구는 김 전 대변인이 매입한 상가 건물을 현장 점검해 불법 구조물 3개를 발견하고 '자진 철거하라'는 공문을 지난 9일 김 전 대변인에게 보냈다.

동작구는 상가 건물 1층 출입구의 차광막이 기준인 1m를 초과했고, 건물 뒤편과 옥상에 패널로 지은 불법 시설물이 설치된 것으로 파악했다.

김 전 대변인은 공문을 받은 후로부터 5주 안에 시설물을 철거해야 한다.

이후 2차 고지와 이행강제금 경고 등에도 철거를 하지 않으면 강제금이 부과된다.

김 전 대변인은 부동산 광풍이 불던 지난해 7월 은행 대출 10억원 등 16억원의 빚을 내 25억 7천만원을 주고 이 건물을 매입했다.

건물은 재개발 사업지 '흑석뉴타운 9구역'에 위치한다.

이 사실이 공직자 재산공개를 통해 알려지고 투기 논란이 일면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사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