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5차 천식 적정성 평가…"효과 좋은 흡입스테로이드 적극 사용 필요"
천식환자 3명 중 1명만 폐 검사·흡입스테로이드 처방받아

천식 환자에게는 폐기능 검사와 흡입스테로이드 치료가 권장되고 있지만, 실제 이를 이행하는 환자는 3명 중 1명꼴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천식 5차 적정성 평가' 결과를 보면, 천식으로 병원에 다니는 환자가 1년간 폐기능 검사를 1회 이상 받은 비율은 33.1%에 불과했다.

의료계에서는 폐기능 검사가 천식 등 호흡기질환 진단에 도움을 뿐만 아니라 호흡기계 건강상태를 점검하는데 가장 유용하다고 보고 진료지침 등을 통해 주기적인 검사를 권장하고 있다.

흡입스테로이드를 처방받은 환자 비율도 36.6%에 그쳤다.

이는 아시아권 국가들(싱가포르 88%, 대만 55%, 인도 44%)보다 낮은 것이다.

흡입스테로이드는 약제가 직접 기도 점막으로 투여돼 전신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효과적인 항염증 천식 치료 약제다.

규칙적으로 매일 저용량을 사용하면 천식과 관련된 급성악화, 입원, 사망의 위험성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흡입스테로이드는 먹는 약에 비해 사용방법이 어렵다.

일시적으로 중상이 완화되면 흡입을 중단하는 경우가 많다.

사용을 중단하면 증상이 악화할 수 있어 꾸준히 사용해야 한다.

5차 평가 대상 의료기관은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천식을 주상병 또는 제1부상병으로 외래 요양급여비용 청구가 발생한 상급종합병원, 병원, 의원 등 1만6천924곳이다.

심평원은 천식 환자가 동네의원 중심으로 지속적 관리를 받아 급성악화와 입원을 예방할 수 있도록 평가결과가 양호한 의원 1천667곳을 홈페이지(www.hira.or.kr)와 건강정보앱에 공개했다.

평가에서 2년 연속 양호한 의원으로 평가받은 의원은 844곳이었다.

의료기관 유형별로는 의원을 이용한 천식 환자가 76.7%로, 이 중 1개 의원만 다니는 환자는 84.8%이다.

1개 의원을 다니는 환자는 여러 의원을 다니는 환자보다 흡입스테로이드 및 필수약제 처방 환자 비율 평가결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인기 심평원 평가관리실장은 "폐기능 검사와 흡입스테로이드 제제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의료기관의 맞춤형 질 향상 지원 교육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