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기자회견 "인생 걸린 일, 결코 마약 안 해"
'마약 투약 혐의' 황하나 "연예인 A씨 마약 권유"
박유천, 황하나 지목 연예인 A씨 의혹에 기자회견
"마약 생각해 본 적 없다, 절박한 마음"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자신이 마약을 강제로 투약한 '황하나 연예인'으로 지목된 것에 대해 억울함을 표출했다.

박유천은 10일 저녁 6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전 연인 황하나와 관련한 의혹에 최초로 입을 열었다.

박유천은 "보도를 통해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는 내용을 보면서 오해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무서웠다"면서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 건가 하는 두려움에 휩싸였다"고 털어놓았다.
박유천 긴급 기자회견, 사진 / 최혁 기자

박유천 긴급 기자회견, 사진 / 최혁 기자

이어 그는 "아니라고 발버둥쳐도 나는 어쩔 수 없이 그런 사람이 될 거라는 두려움이 있었다"면서 "나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 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내가 직접 말씀을 드려야겠다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박유천은 지난해 황하나와 결별하고 협박에 시달렸던 사실도 털어놓았다.

그는 "황하나의 협박에 시달렸지만 내가 정말 힘들었던 2017년, 세상이 모두 등을 돌렸다고 생각했을 때 내 곁에 있어준 사람이라 책임감이 있었고, 미안한 마음도 컸다. 그렇기 때문에 헤어진 이후에 불쑥 연락을 하거나 집으로 찾아와 하소연을 하면 들어주기도 하고, 매번 사과를 하며 마음을 달래주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럴 때면 나는 처방받은 수면제를 먹고 잠에 들곤 했다. 황하나 역시 우울증으로 수면제를 먹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나는 그 약과는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박유천 긴급 기자회견, 사진 / 최혁 기자

박유천 긴급 기자회견, 사진 / 최혁 기자

박유천은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면서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며 고통을 이겨내고 있는데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생각해보거나 복용했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건에서 내 혐의가 인정된다면 이것은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활동을 중단하고 은퇴하는 것을 넘어 내 인생 모든 게 끝나는 것이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고 잠시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박유천의 전 연인인 황하나는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하나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마약을 투약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이에 연예인 A씨가 전 연인인 박유천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박유천은 지난해 5월 결별 전까지 황하나와 결혼을 전제로 만남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황하나 "잠든 틈에 연예인이 마약 투약" vs 박유천 "마약 생각도 안 해"

황하나는 박유천과 결별 이후인 지난달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남자 하나 잘못 만나 별일을 다 겪는다"고 울분을 표했다.

당시 황씨는 "그의 비겁하고 지질함에 터지고 말았다. 매니저까지 불러 잘못을 저지르고 도망갔다. 지금 그의 회사와 가족들은 머리를 맞대고 저를 어떻게든 가해자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을 짜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라면서 "그동안 그 사람에게 당한 여자들은 대부분 힘없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여성들이어서 꼼짝없이 당했다고 하지만 나는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내가 받을 벌이 있다면 달게 받겠다. 너는 평생 받아라. 분명 어젯밤에 마지막 기회를 줬는데 이렇게 뒤통수를 쳤다. 누구라고 단정 짓지 마라. 누구라고 말 안 했다. 반전이 있을 수 있다”고 적었다. 해당 글이 확산되면서 당사자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자 황씨는 글을 삭제했다.

경찰은 박유천에 대해 "확인해 봐야 할 사안이 있어 조만간 소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기자를 가장한 박유천의 팬이 잠입해 발언을 마친 그가 퇴장하려 할 즈음 "하늘을 봐요. 기도할게요"라고 고함을 질러 눈길을 끌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