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 해수담수화시설 정상화…관계기관 머리 맞댄다
환경부․부산시․한국수자원공사․두산중공업, 기장 해수담수화시설 가동 업무협력 협약
부산 기장 해수담수화시설 정상화 모색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 두산중공업(대표이사 박지원)은 10일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기장 해수담수화시설의 가동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방사능 검출을 우려한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가동이 중단된 기장 해수담수화시설을 산업용수 공급시설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관계기관 간 협력하기로 함에 따라 이뤄졌다.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은 세계적 수준의 해수담수화 기술력을 확보해 중동 등 해외진출을 도모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으로 추진됐다. 2009년 착공해 2015년 준공했다.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이 하루에 생산할 수 있는 물은 4만5000t 규모로 당초 부산시 기장군 지역에 수돗물로 공급하고자 했으나, 인근 고리원전의 방사능 물질 유출 우려로 지역 주민들이 반대함에 따라 가동이 중단됐다.

환경부, 부산시 등 4개 기관은 기장 해수담수화시설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고려해 수돗물이 아닌 산업용수로 공급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수요처 발굴, 산업용수 생산 및 공급, 기술개발을 통한 유지관리 비용절감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고, 관계기관 간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긴밀히 논의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관계기관 간 협약이 새로운 해결방안을 찾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며,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은 “시민들이 불안해하는 한 해수담수화를 결코 시민들의 식수로 쓰지 않는다는 것이 시민중심 민선7기의 정책결정”이라며, “다만 물에 대한 안정성은 과학적으로 검증됐기에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최대한 경제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